17년만의 약속 지킨 H.O.T...고마워요 '무한도전'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2.18 14:45 / 조회 : 35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H.O.T.가 17년 만에 드디어 팬들과의 약속을 지켰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토토가3'에서는 17년 만에 완전체로 모여 무대를 준비하는 H.O.T.의 모습이 그려졌다.

H.O.T. 다섯 멤버가 모두 모이기는 쉽지 않았다. 이들이 무대를 위해 다시 보인 것인 2001년 해체 후 17년 만이었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H.O.T.와 처음 만남을 가진 지난 2015년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오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토토가' 시즌1부터 H.O.T. 섭외에 공을 들였지만 함께 하지 못했던 것.

멤버들은 한 번이라도 다섯 명이 함께 무대에 서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지만, 함께 활동한 시간보다 떨어져 지낸 시간이 더 길었기에 재결합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H.O.T. 멤버들을 향해 본인과 팬들만 생각하고, 재결합을 원하면 MBC공개홀로 오라고 했다. 멤버들끼리는 서로 부담 주지 않기 위해 연락도 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강타를 시작으로 토니, 문희준, 이재원, 장우혁까지 다섯 명의 멤버들이 모두 모였다. 다 함께 모인 서로의 모습에, 멤버들도 울컥했다. 토니안은 눈물을 흘리며 감동했다.

무려 17년 만이다. 20대에 헤어진 이들은 어느새 30대 후반, 40대가 됐다. '토토가'의 미션인 노래방 95점 넘기를 위해 자신들의 히트곡 '위 아 더 퓨처'부터 '전사의 후예', '캔디'를 부르는 H.O.T.의 모습은 그 예전과는 달랐다. 엉성했고, 어기적댔고, 호흡은 가빴다.

하지만 무대에 서겠다는 이들의 의지는 40대가 된 뼈에 기름칠을 했고, 가물가물하던 안무와 노래도 떠올리게 만들었다. 그 당시의 춤과 노래를 잘 생각나지 않아도, 자신들을 위해 흰풍선을 흔들어주던 소녀들의 모습은 마치 어제 일처럼 또렷하게 기억에 남아있기 때문이었다.

H.O.T.가 이처럼 17년 만에 모일 수 있었던 것은 '무한도전'의 역할이 크다. 사실 그동안 H.O.T.의 재결합설에 대한 이야기는 끊임없이 흘러나왔다. 멤버들 일부의 의지든, 혹은 업계 관계자의 의지든 재결합에 대한 이야기는 꾸준히 있었고 실제로 재결합을 위해 의견을 모으기도 했지만 쉽지 않았다. 지난 2016년에는 H.O.T. 데뷔 20주년 콘서트가 열린다는 이야기가 무성했지만, 이마저도 성사되지 않았다. 멤버들 각자 다른 소속사에서 다른 활동을 하고, 각자의 생각이 달랐기에 쉽지 쉽지 않았던 것. 하지만 '무한도전'이라는 브랜드를 만나 H.O.T.의 재결합이 현실화 됐다. 3년 동안 끊임없이 도전하며, 멤버들과 팬들만 생각하자고 했던 제작진의 노력이 있었기에 17년 만에 H.O.T. 모일 수 있던 것이다.

이제 준비는 끝났다. 팬들과 다시 만나겠다는 약속을 17년 만에 지키게 된 H.O.T.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지난 15일 잠실 올림픽홀에서 열린 '무한도전-토토가3'의 H.O.T. 공연은 오는 24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