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쇼트 51.97점.. 무난한 올림픽 데뷔

강릉=김동영 기자 / 입력 : 2018.02.11 11:17 / 조회 : 5589
  • 글자크기조절
image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의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 /사진=뉴스1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가 올림픽 데뷔전을 무난하게 마쳤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11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팀 이벤트 아이스댄스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4.88점, 예술점수(PCS) 27.09점을 받아 합계 51.97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10월 ISU 민스크 아레나 아이스스타에서 기록했던 자신들의 최고점인 61.97점에는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올림픽 데뷔 무대를 나쁘지 않게 마친 모양새다.

재미교포 민유라와 귀화 선수인 알렉산더 겜린은 2017년 ISU 챌린저시리즈 네벨혼트로피에 출전해 자력으로 평창행 티켓을 획득했다. 여기에 한국이 사상 최초로 팀 이벤트에 나서게 됐고, 민유라-겜린 조 역시 멤버에 포함됐다.

이날 아이스댄스에서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1그룹 세 번째 순서로 나섰다. 강릉 아이스 아레나 현장을 찾은 많은 관중들이 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룸바와 삼바 음악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룸바 시퀀스에서 레벨2, 패턴 댄스 스텝시퀀스에서는 레벨3을 받았다. 커브 라인 리피트에서는 레벨 4로 5.44점을 챙겼다.

하지만 변수가 생겼다.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 도중 민유라의 의상의 끈이 풀린 것이다. 민유라는 연기 도중 의상을 챙기느라 오롯이 자신의 연기를 소화하지 못했다. 아쉬운 부분이었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는 손을 잡지 않고 펼치는 낫터칭 미드라인 스텝 시퀀스(레벨2)를 수행하며 연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번 팀 이벤트는 남녀 싱글, 페어, 아이스댄스 4종목의 국가별 쇼트프로그램 총점을 합산해 상위 5개팀이 프리스케이팅 연기에 나서 메달 색깔을 결정한다.

한국을 비롯해, 캐나다,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미국, 일본, 중국,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등 10개국이 참가한다. 한국은 9일 열린 남자 싱글과 페어에서 6점을 얻었고, 9위에 자리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