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단일팀 최지연 "결과가 많이 속상하다.. 응원이 정말 힘이 됐다"

강릉=김동영 기자 / 입력 : 2018.02.11 00:39 / 조회 : 29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아이스하키 단일팀 최지연. /사진=김창현 기자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스위스와 치른 첫 경기에서 크게 패했다. 실력 차이를 확인한 경기가 됐다. 단일팀의 최지연(20)이 경기 후 소감을 남겼다. 속상하지만 더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단일팀은 10일 밤 9시 10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스위스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여자부 B조 예선 첫 경기에서 0-8로 패했다.

'언더독'이자 '최약체'로 꼽히는 단일팀이지만, 분명 투지를 보였고, 기백이 있었다. 스위스 선수들과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았고, 몸을 사리지 않았다.

하지만 기량 차이는 어쩔 수 없었다. 공수에서 스위스에 크게 밀렸다. 단일팀도 자신의 경기력을 온전히 보여주지 못한 모양새였다. 이는 대량실점에 무득점이라는 결과로 이어지고 말았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최지연을 만났다. 호흡이 어땠는지 묻는 질문에 최지연은 "아주 잘 맞았다고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VIP들이 온 부분에 대해서는 "온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에 대한 심리적인 부담은 없었다. 우리는 그냥 경기에 집중했다"라고 설명했다.

경기에 나가기 전 어떤 스코어를 예상했는지 묻자 "경기 전에는 최대한 따라가서 연장-슛아웃까지 가서 역전을 노려보고자 했다. 하지만 결과가 좋지 않게 나왔다. 많이 속상하다. 더 잘 준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살짝 울컥하는 모습이었다.

많은 응원을 받은 부분에 대해서는 "예전에 비해 많은 분들이 응원을 해주셨다. 북측 응원단을 포함해 전체적으로 정말 큰 응원이 있었다. 정말 많은 힘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우리가 이렇게 큰 응원 소리에 대한 경험이 없었다. 이로 인해 우리끼리 커뮤니케이션이 조금은 잘 되지 않았던 것 같다. 서로 콜이 잘 안 들리기도 했고, 미스도 좀 더 한 것 같다"라고 더하며 스스로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