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꿈에그린 도서나눔 캠페인’

채준 기자 / 입력 : 2018.02.07 10:47 / 조회 : 9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른쪽부터) 한화건설 최광호 대표이사, 우수상 수상자 김수민 씨, 대상 수상자 박경수 씨, 한화건설 이윤식 경영지원실장/사진제공=한화건설


한화건설이 5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2017 꿈에그린 도서나눔 캠페인’ 최다기부자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이날 대상을 수상한 박경수 씨는 1년간 524권, 우수상을 수상한 중학생 김수민 씨는 472권의 책을 전달해 최다기부자로 선정됐다. 한화건설은 수상자들에게 감사패와 함께 40만원 상당의 호텔식사권을 부상으로 전달했다.

대상 수상자인 박경수 씨(49세)는 한화건설이 꿈에그린 도서관 16호점을 개관한 서울 상계동 ‘쉼터 요양원’ 장애인복지시설에 사회복지사로 근무하며, 이번 캠페인을 처음 접하게 됐다.

박경수 씨는 “캠페인의 취지에 공감해 아이들이 어린시절 읽었던 어린이 전집, 세계 위인전 등의 책을 모아 전달했는데, 생각지 못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도서가 부족한 지방 곳곳까지 책이 전달돼 아이들이 항상 책을 볼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서나눔 캠페인 시행 첫해인 지난해 22명이 총 2,061권의 도서를 기부했으며, 한화건설이 개관한 70여개의 꿈에그린 도서관에 순차적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도서나눔 캠페인은 올해에도 계속된다. 원활한 도서의 기부를 위해 착불 발송이 가능하며, 기부한 도서는 출판연도와 보존상태에 따라 정가의 50~100%에 해당하는 기부금 영수증을 발행한다.

한편 ‘꿈에그린 도서관’은 장애인 시설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도서관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서울시 장애인 복지시설협회’와 함께 지난 2011년부터 7년째 진행되고 있는 한화건설만의 차별화 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