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한끼합시다]황치열 "팬이 외제차 키 선물, 알고보니 USB"(인터뷰②)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2.05 11:54 / 조회 : 80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서울 신사동 아로이찡찡에서 인터뷰한 황치열 /사진=이기범 기자


image
황치열(36)은 TV 프로그램이 낳은 대표적인 한류 스타다. 2015년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를 시작으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중국판 '나는 가수다'라 불리는 후난TV의 '아시가수'까지…출연하는 음악 경연 프로그램마다 이목을 집중시키며 단숨에 스타로 성장했다.

그에게도 긴 무명 생활이 있었다. 때문에 이렇다 할 히트곡이 없었다. 지난해 22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은 첫 번째 미니앨범 '비 오디너리'(Be Ordinary) 발표하기 전까지 만해도 그랬다.


최근 '밥한끼합시다'를 통해 인터뷰한 황치열은 지난해를 "가수로서 기반을 다지는 해"라고 정의했다. 이젠 '본인 노래가 없는 가수'가 아닌 '히트곡 있는 가수'로 당당히 무대에 설 수 있게 됐다.

KBS 2TV 오디션 프로그램 '더 유닛'에서 멘토로도 활약 중인 그는 이제 어엿한 '선배 가수'로서 누군가에게 희망을 주고 있는 자신을 돌아보며 "세월이 참 빠르다"고 웃기도 했다. 특유의 경상도 사투리를 섞어가며 대화를 이어갔다.



-인터뷰①에 이어서

-팬들에 대한 애정이 정말 남다른 것 같아요. 비결이 있나요?

▶비결이라기보다 솔직함인 것 같아요. 연예인과 팬의 관계가 아니라, 저도 누군가를 응원해본 적이 있고, 누군가가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본 적이 있는데 그런 뭔가 하나의 같이 가는 사람들? 같아요.

3년 전에 '불후의 명곡' 할 때 '여러분들이 응원하는 데 있어서 부끄럽지 않은 가수가 되게끔 열심히 하겠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어요. 그 뒤로 '나는 가수다'를 비롯해 여러 가지로 잘 되고 하니까 팬들도 응원할 맛이 나시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 역시도 더 열심히 하는 것도 있고요.

-중국 팬들이 황치열 씨 생일을 맞아서 9억원 어치 앨범을 공동구매했다는 가시를 본 적 있어요. 스케일이 정말 다르네요.

▶놀랐어요. 감사하기도 하고, 죄송하기도 하고, 묘한 복잡한 심정이었는데, 더 잘해야겠단 생각밖에 안 들더라고요. 제가 좀 더 볼거리 있는 무대를 많이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사실 전 거짓말인 줄 알았어요. SNS 같은 데서 장난치는 건 줄 알았죠.

-요즘 중국활동은 어떻게 되요?

▶작년 크리스마스 날 정규 앨범을 냈어요. 활동을 아직 못하고 있지만, 예약 판매 들어가 있는 상태에요. 준비 한지는 1년 정도, 꽤 오래됐어요. 중국 앨범은 중국 앨범대로 색깔을 만들고 싶어서 중국 작곡가 분들하고만 작업을 했어요. 디지털 음원 성과가 좋아서 또 한 번 팬들에게 감사드려요.

image
서울 신사동 아로이찡찡에서 인터뷰한 황치열 /사진=이기범 기자


-팬들에게 가장 인상 깊었던 선물은 뭐가 있나요?

▶오리 혀를 받은 적이 있어요. 간식이라고 주셨는데, 뭔가 느낌이 사악~왔어요. 먹었는데 괜찮은 거예요. 모르고 먹었죠. 잘 먹었는데 알고 놀라긴 했어요. 스케일이 컸던 것은 9억원 어치의 앨범 구매 선물? 제 생일 축하 겸 9억 치의 구매를 하셨기 때문에 그것만큼의 큰 스케일 없었던 것 같아요.

-차 선물 해주시는 분은 없었어요?

▶얘긴 있었어요. 받진 않았죠. 차 사진 주~욱 있는 거를 찍고, 하나를 고르면 한국으로 보내주겠다는 거였죠. 중국 매니저한테 얘기만 들었어요. 사진은 못 봤는데, 한번 보고는 싶었어요. 하하. 아! 그런 적도 있었어요. 팬 미팅 끝나고 나서 이제 팬 분들이 선물을 주잖아요. 선물을 정리하다가 매니저가 사색이 돼서 오더니 '큰일 났다, 이건 다시 돌려드려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뭔데?' 하고 봤어요. 벤츠 차 키가 거기 있는 거예요. 매니저가 놀라서 '이건 바로 건드리지도 말고 돌려주자'고 했는데, 제가 가만히 보니까 뭔가 이상한 거예요, 알고 보니까 USB더라고요. 차 키 모양으로 된 USB였어요. 하하. 그런 소동이 났었던 적도 있어요. 너무 웃겼죠.

-인터뷰③에 이어

image
서울 신사동 아로이찡찡에서 인터뷰한 황치열 /사진=이기범 기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