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한잔합시다]세븐틴 "'고맙다'는 팬송..사랑 돌려드려요"(인터뷰②)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8.02.05 07:30 / 조회 : 10487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세븐틴/사진=이기범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에게 2017년은 누구보다 뜨거운 한 해였다. 2015년 데뷔 후 항상 새로운 콘셉트와 색다른 퍼포먼스로 대중들의 큰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세븐틴은 지난해 4월 발매한 네 번째 미니앨범 'Al1', 그리고 11월에 발매한 두 번째 정규앨범 'TEEN, AGE' 활동을 통해 한국뿐 아니라 빌보드 월드앨범 차트, 일본 오리콘 차트 석권 등 해외에서도 활동의 정점을 찍으며 자타 공인 K팝을 대표하는 아이돌로 우뚝 자리했다.

이러한 활약 속에 세븐틴은 지난해 11월 15일 진행된 '2017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조직위원장 장윤호, 2017 Asia Artist Awards, 이하 '2017 AAA')에서 베스트 아티스트상을 수상하며 진가를 인정받았다.

지난 3년간 쉴 틈 없이 달려온 세븐틴은 올해에도 힘차게 달릴 준비를 마쳤다. 시작은 5일 발매되는 스페셜 앨범 'DIRECTOR'S CUT'(디렉터스 컷)이다. 이 앨범에는 두 번째 정규 앨범 13곡을 포함해 신곡 3곡과 미발매곡 1곡 총 17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고맙다'는 청량한 기타 사운드 기반의 퓨처 베이스 장르의 곡으로 팬들에 대한 세븐틴의 진심 어린 고마움이 녹아있는 곡이다. 지난달 31일 만난 세븐틴은 많은 멤버 탓에 촬영이 길어지자 삼삼오오 모여 연습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왁자지껄했지만 세븐틴의 기분 좋은 에너지가 넘쳐흘렀다.

image
세븐틴 준, 호시, 디노, 디에잇(왼쪽부터)/사진=이기범 기자




-지금까지 활동 되돌아봤을 때, 세븐틴 스스로에게 '박수' 쳐주고 싶은 순간이 있을까요?

▶저는 세븐틴에게 박수 쳐주고 싶어요. 지금까지 13명 모두가 잘 달려와줘서 그 부분이 제일 고마워요. 자잘한 아픔과 시련, 건강상 문제들이 있었지만 나름대로 건강하게 지금까지 와준 이 순간이 가장 기쁜 것 같아요.(호시)

▶저는 콘서트 엔딩 무대 때 박수를 쳐주고 싶어요. 데뷔하고 얼마 안됐을 때 저희가 콘서트를 관객 800명으로 시작했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2만 명이 가득 차잖아요. 무대에서 공연하다 그 광경을 보면 울컥해요.(민규)

▶데뷔했던 그 순간을 가장 박수 쳐주고 싶네요. 13명 모두 정말 힘들게 연습생 생활을 견뎠거든요. 지금 생각해도 너무 힘들었어요.(에스쿱스)

-이제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가 볼게요. 먼저 어떤 앨범인지 소개 부탁드려요.

▶간단하게 말씀드리면 이번 스페셜 앨범은 오롯이 팬분들을 위한 앨범입니다. 늘 저희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의 마음에 보답하는 마음을 담았어요. 정규 2집 수록곡 13곡에 신곡 4곡이 수록됐어요.(우지)

-타이틀 곡 '고맙다' 제목에 눈길이 가네요. '아낀다' '예쁘다'에 이어서 이번에는 '고맙다'네요.

▶네. 세 번째 '다' 시리즈입니다. 하하. 스페셜 앨범이라는 것에 맞춰서 저희 팬들인 '캐럿'에 초점을 맞추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회의를 하다 나온 단어인데 직설적으로 '세븐틴'스러운 단어를 고민하다가 나왔죠. 팬송이라고 생각해도 될 것 같아요. '고맙다' 라는 단어 안에 많은 감정이 있잖아요. 감사한 감정도 있고 아련하기도 하죠. 그래서 세븐틴과 캐럿이 함께 달려온 모습과 비유해 곡을 표현하고자 했어요.(우지)

image
그룹 세븐틴 준, 호시, 디노, 디에잇(왼쪽부터)/사진=이기범 기자


-다른 신곡들도 소개 부탁드려요.

▶'Thinkin' about you'(씽킹 어바웃 유)는 밝고 경쾌한 멜로디로 세븐틴의 청량한 에너지를 뿜어내는 곡이며, 마음을 간질이는 예쁜 가사가 돋보여요. '지금 널 찾아가고 있어'는 록 사운드 요소가 가미된 기타 솔로 라인이 인상적인 곡입니다. 나머지 한 곡은 조슈아와 정한의 듀엣곡인 'Falling For U'(폴링 포 유)입니다.

▶'Falling For U'는 콘서트 때 처음 선보인 곡이에요. 콘서트를 위해 만들어진 노래죠. 그래서 처음에는 앨범에 들어갈 계획은 없었죠. 내용은 '너에게 빠진다' 그런 내용이에요. 그리고 우리의 취향과 좋아하는 것들을 가사에 녹여 팬들이 많이 좋아해 주실 것 같아요. (조슈아)

-이번 스페셜 앨범을 작업하면서 기억나는 에피소드 있으면 말씀해 주세요.

▶먼저 우지 형이 고생을 많이 했어요. 창작의 고통이죠. '박수' 활동을 하고 연말 시상식까지 준비하는 시간을 쪼개서 스페셜 앨범까지 동시에 준비했어요. 그리고 8곡을 준비했는데 다 엎어졌다고 들었어요. 그런 상황에서 어느 날 '고맙다'라는 제목의 곡을 들고 와서 저희에게 들려줬어요. 멤버들 모두 괜찮다는 반응에 그제서야 우지 형 얼굴이 펴지더라고요.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어요.(승관)

▶제가 중국 멤버라서 중국 감성이 있는데 제게도 이번 '고맙다'는 좋게 다가왔어요. 어딜 가든지 계속 들었어요."(준)

▶항상 신곡을 들려줄 때마다 긴장해요. 저희가 인원이 많아 의견이 나뉠 수밖에 없거든요. 지금까지 늘 그랬었고요. 늘 누구는 좋고 누구는 별로라고 의견이 나뉘는데 이번에는 다들 좋다고 해서 기분이 좋았어요. 다행이죠.(우지)

(인터뷰③)에 계속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