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가수 A씨, 아파트서 대마초 재배·흡입 혐의로 구속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2.02 20:15 / 조회 : 32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전직 가수 A(37)씨가 아파트 베란다에서 대마초를 재배해 지인들과 흡입,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다.

2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전직 가수이자 보컬트레이너 A씨와 지인 4명을 구속,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서울 용산구에 있는 아파트 베란다에서 대마초를 재배해 피운 혐의를 받고 있으며, 지인들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이미 마약관련 전과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고, 혐의를 인정했다. 스트레스를 줄이고 음악에 집중하기 위함이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지인들을 지난달 25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