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유승호 "시청률 낮지만 가장 행복했던 작품"(인터뷰①)

MBC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 종영 인터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2.02 09:00 / 조회 : 18625
image
배우 유승호 / 사진=산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승호(25)가 '로봇이 아니야'는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 가장 행복했던 작품이라고 털어놨다.

유승호는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드라마 촬영 후 감기에 걸렸다는 유승호는 모자와 마스크를 장착하고도 '로봇이 아니야'에 대한 애정과 연기에 대한 진심을 열정적으로 이야기했다.

방송 마지막날까지 촬영을 했다는 유승호는 아직도 드라마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듯,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로봇이 아니야'는 낮은 시청률로 고전했지만 작품을 향한 열정만큼은 뜨거웠다.

유승호는 "저도 시청률이 조금 아쉽다는 생각은 하고 있어요. 하지만 시청률을 빼면 배우들도 좋았고, 감독님의 연출 색깔도 좋았고, 모든 것이 완벽하고 좋았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유승호는 "많은 분들이 드라마가 잘 안돼서, 제가 인터뷰를 할 줄 몰랐다고 하시더라고요. 저도 작품의 시청률 결과만 봐서는 안했겠죠. 그런데 저는 이번 작품을 찍었다는 것 자체가 너무 좋고, 드라마를 자랑하고 싶었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희끼리 자체적으로 내린 결론은 MBC 노조 파업 때문에 그 전에 수목드라마가 비었던 것도 크고, 제목에 '로봇'이 들어가니까 접근하기 힘들었던 부분도 있는 것 같아요"라며 "물론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그 숫자로만 이 드라마를 평가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저에게는 지금까지 촬영했던 작품 중 가장 행복한 현장이었어요. 어쩌면 앞으로도 가장 행복한 작품일 것 같아요"라고 설명했다.

또 유승호는 "저도 진짜 제가 이렇게 이 드라마를 이렇게 좋아하게 될 줄 몰랐어요"라며 "찍으면서도 너무 좋고, 재밌었고 끝나고도 너무 좋아요. 이상해요. 보통 시청률이 높고 결과가 좋으면 작품에 더 애정이 생기는 경우도 많거든요. 그런데 '로봇이 아니야'는 시청률도 안 나왔는데 왜 이렇게 좋을까요?"라고 웃었다.

한편 유승호는 '로봇이 아니야'에서 인간 알러지가 있는 김민규 역할을 맡아 로봇인 아지3(채수빈 분)와 사랑에 빠지는 연기를 펼치며, 로맨틱 코미디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지난해 '군주'부터 '로봇이 아니야'까지 '열일'한 유승호는 잠시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