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진상조사·처벌"..MBC 성추행PD, 분노 목소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2.01 14:00 / 조회 : 14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MBC의 유명 드라마 PD가 상습 성추행으로 인해 대기발령을 받은 가운데, 해당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라는 분노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일 관계자에 따르면 MBC의 한 드라마 PD가 성추행 혐의로 현재 대기발령 상태다. 이 PD는 지난해 드라마를 연출하던 중 한 스태프를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지난해 한 PD가 상습 성추행으로 대기발령을 받았다"라며 "현재 내부적으로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성추행 혐의로 대기발령을 받은 이 드라마 PD는 유명 드라마를 연출한 스타 PD다. 지난해 해당 성추행 문제가 불거졌고, MBC는 내부적으로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했다. 해당 PD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도 한 명이 아닌 것으로 알려져 MBC 측은 조사를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다.

MBC 내부에서도 이 사안을 심각하게 생각하고 정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잘못된 일에 대한 조치를 취하고 사과하는 것은 당연하다"라며 "해당 사건 뿐 아니라 다른 사안들까지 조사해 처벌하기 위해 조사를 확대해서 진행하고 있다. 일단은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고 생각해, 조사하고 입장을 전하겠다. 엄중히 대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image
/사진=스타뉴스


현재 영화계 성추행, 검사 성추행 파문 등으로 사회적 파장이 인 가운데 방송계에서 불거진 성추행 파문에 충격이 커지고 있다.

유명 드라마 PD의 성추행 보도에, 방송가 전체를 되돌아 봐야 한다는 우려도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으로는 이 같은 성추행 문제가 비단 이 PD만의 일이 아니라는 반응도 있다.

과연 MBC가 내부적으로 이 일을 어떻게 해결할지, 해당 PD의 엄중한 징계로 이런 일들이 근절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