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com "호스머, 7년 이상 계약 원한다"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8.02.01 15:11 / 조회 : 1607
  • 글자크기조절
image
에릭 호스머./AFPBBNews=뉴스1



FA 최대어로 꼽히는 내야수 에릭 호스머(29)가 장기 계약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MLB.com은 1일(한국시간) "에릭 호스머가 7년 이상의 계약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호스머는 이번 오프시즌 FA 최대어로 꼽힌다. 2011년 캔자스시티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호스머는 2017시즌에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다. 2017년 162경기 전 경기에 나섰고, 타율 0.318, 25홈런 94타점 98득점, 출루율 0.385, 장타율 0.498, OPS 0.882의 성적을 남겼다.

여기에 1루 수비도 좋다. 2017시즌을 포함해 통산 네 차례 골드글러브를 따냈다. 특히 지난해 데뷔 후 처음으로 실버슬러거까지 수상했다.

젊은 나이의 호스머이기 때문에 친정팀 캔자스시티는 그를 잡기 위해 큰 규모의 계약을 제안했다. 7년 4700만 달러다. 또 한 명의 팀도 호스머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바로 샌디에고다. MLB.com에 따르면 샌디에고 역시 7년 4000만 달러의 계약을 제시했다. 하지만 호스머는 그 이상을 원하고 있다.

MLB.com은 "호스머는 최소 7년 이상의 계약을 원하고 있다"며 "호스머는 더 큰 규모로 계약을 성사시킬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