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싱글2' 유은성, 김정화 프로포즈에 펑펑 울었다

이새롬 인턴기자 / 입력 : 2018.02.01 00:05 / 조회 : 208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싱글와이프2' 방송 화면 캡처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2'에서 김정화, 유은성 부부의 프로포즈 이야기가 공개됐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2'에서는 김정화, 유은성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정화의 남편 유은성은 두 사람의 첫 만남에 대해 "사람으로 안 보였다. 다른 세계의 사람. 눈을 못 마주쳤다"라고 했다. 작곡가와 가수로 처음 만났다는 두 사람. 유은성은 "창피해서 노래를 못하더라"며 이를 보고 "이 사람도 사람이네? '요것 봐라'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MC 이유리가 "'요것 봐라' 했던 사람을 내 여자로 만드는 건 다른 이야기"라고 묻자 유은성은 "어머님이 갑자기 아프셨다. 음악을 빨리 썼던 이유가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책을 발간하려고 했다. 이를 못했다"며 이야기를 전했다.

유은성은 "장모님이 돌아가기고 혼자가 된 정화의 주변에는 언니밖에 없었다"며 김정화에게 "'힘들면 기대'라고 말했고 이후 사귀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사귄 지 한 달 만에 프로포즈를 했는데 그땐 아내가 거절했다"며 "3개월쯤 지나고 어느 날 갑자기 정화가 '연애 그만하고 결혼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김정화에게 프러포즈를 받은 유은성은 그날 펑펑 울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