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웬수들' 최수린, 구원 본 뒤 도망.."우린 졌어"

최서영 인턴기자 / 입력 : 2018.01.31 19:30 / 조회 : 1798
image
/사진=MBC 일일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수린이 자신의 조카가 최윤영의 변호사라는 사실을 안 뒤 패배를 인정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극본 김지은, 연출 김흥동, 제작 래몽래인)에서 민지석(구원 분)과 최고야(최윤영 분)가 조정 기일에 오나라(최수린 분)과 최태평(한진희 분)을 기다렸다.

오나라는 조정 기일에 만나기로 한 장소에 도착해 문을 연 순간 그 곳에 최고야와 자신의 조카 민지석이 앉아있는 모습을 보고 화들짝 놀라 도망쳤다.

결국 조정기일은 미뤄졌고 오나라는 민지석을 따로 불러 만났다. 민지석은 "내 의뢰인의 아버지가 바람을 피웠는데 그 내연녀가 보통이 아니다. 사람이라고 할 수 없을 만한 인간들이다. 짐승 같다"고 욕을 했다.

이 말을 앞에서 듣는 오나라는 좌불안석이었다. 결국 오나라는 집으로 돌아와 최태평에게 "우린 졌어"라며 패배를 인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