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非가수 멤버들의 노래 대회 개최, 가수들은 멘토로

최서영 인턴기자 / 입력 : 2018.01.30 23:58 / 조회 : 1064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에서 노래자랑 경연 대회가 열린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 출신 출연자들이 회의실에 모였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출연진들에게 긴급 회의를 소집했다. 신효범, 이하늘, 김완선, 양수경, 지예 등 가수 출신 출연진들이 회의실에 차례차례 등장했다.

이에 이하늘은 "이거 단체 앨범 내자는 분위기인 것 같다"고 말해 모두가 끄덕였다.

제작진은 출연진들에게 "가수가 아닌 출연진들이 노래 자랑 대회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가수 출신 멤버들이 멘토가 되어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 제안을 한 임오경은 출연진들의 비난을 받아 당황해 했다. 임오경은 "시청자 입장에서 제안을 했던 것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문영도 "사실 나도 동의는 했다"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