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크로스' 고경표·전소민, 4중 추돌 교통 사고

최서영 인턴기자 / 입력 : 2018.01.30 23:04 / 조회 : 2093
image
/사진=tvN 월화드라마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크로스'에서 고경표와 전소민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극본 최민석·연출 신용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로고스필름)에서는 강인규(고경표 분)와 고지인(전소민 분)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지인은 장기 기증 서약을 받기 위해 교도소로 향했다. 그러나 장기 기증에 대해서 설명할 때 강인규가 다가와 "가족이 받을 상처는요? 잘 생각하셔야 합니다"라며 장기기증에 반대하는 듯한 분위기를 풍겼다.

하지만 서약자는 "내 가족이야"라며 가족 사진을 보여주며 "이렇게 라도 살게 되면 오고 가며 또 볼 수 있게 되지 않을까. 내가 죄를 지었는데 좋은 일 하나라도 해야 얘들한테 나쁜 일이 안 생기지"라고 말했다.

이에 고지인은 "당신 의사 맞아요? 왜 장기기증에 반대해요. 가족 중에 장기기증한 사람이라도 있나"라며 비꼬았다. 고경표는 "내 동생이 뇌사로 죽었다. 내 동의 없이 양아버지 동의만으로 장기기증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고지인은 죄책감에 고경표에게 사과하기 위해 차를 태워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함께 타고 가던 차는 길가에서 앞차의 과속운전으로 4중 교통사고를 내 고지인과 고경표를 포함해 여러 사람이 다치고 말았다.

한편 김형범(허성태 분)이 자신의 범행 공범을 강인규에게 털어놨다. 과거 김형범은 강인규의 아버지를 죽이고 장기를 매매했다. 이에 복수하기 위해 강인규는 의사가 됐고 김형범이 있는 교도소로 지원했다.

강인규는 먼저 김형범에게 친근감을 쌓았다. 이에 김형범은 강인규가 자신에게 쓸모있는 사람이라고 생각돼 자신과 관련된 정보를 털어놨다.

김형범은 "통나무 장사. 장기 매매하다가 교도소에 들어왔다"며 "죽이는 건 나지만 장기 적출은 다른 놈이 한다. 나랑 같이 작업하던 놈이 내가 전에 죽이려고 찔렀던 이상길이다"라고 털어놨다.

이 사실에 강인규는 좌절했다. 자신이 수술해서 살린 이상길이 자신의 아버지의 장기를 적출했던 범인이었다는 사실에 강인규는 분노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