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승기, 오연서에 "시집 또 와도 돼" 심쿵

최서영 인턴기자 / 입력 : 2018.01.27 21:56 / 조회 : 1526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화유기'에서 이승기가 오연서에게 자신에게 시집을 또 와도 된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에서는 손오공(이승기 분)이 악귀를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선미(오연서 분)는 손오공과 악귀를 잡기 위해 결혼식을 올리는 척했다. 웨딩드레스를 입고 식장으로 들어서며 진선미는 손오공과 결혼을 하는 상상을 했다.

하지만 그 순간 손오공이 다가 와 진선미 뒤에 있던 악귀를 잡았다. 우마왕(차승원 분)은 진선미에게 "무슨 그런 촌스러운 웨딩드레스를 입었느냐"며 타박했다.

진선미가 "내가 좋아서 입은 건데"라고 말하자 손오공은 "예뻐. 넌 뭘 입어도 예뻐"라고 말했다.

이후 진선미에게 손오공은 "너 나한테 이미 두 번 시집왔다. 앞으로도 계속 시집와도 돼"라고 말해 진선미를 설레게 했다.

진선미는 그 순간 방울 소리를 듣고는 "또 방울 소리가 들리네"라며 신기해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