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지승현, 박은빈에 무죄 고백.."진범과 거래했다"

조연을 인턴기자 / 입력 : 2017.11.29 22:17 / 조회 : 602
image
/사진=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이판사판'에서 지승현이 강간범이라는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힌 이유를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감옥에서 다른 재소자를 때려 재판을 받게 된 최경호(지승현 분)는 진범이 따로 있다고 털어놨다.

최경호는 이정주(박은빈 분)에게 진범이 이 법정 안에 있다고 말한 후 도한준(동하 분)을 응시했다. 이어 최경호는 "진범은 따로 있어요. 그게 진실입니다. 하지만 범인은 형을 살고 있는 접니다. 그게 현실이고요"라고 말했다.

최경호는 판사들에게 "판사님들이 말하는 실체적 진실이라는 거 현실 앞에서 무너지기 일쑤고 힘센 놈들이 날조하려고 맘먹는다면 판사님들도 당해낼 재간 없죠. 그러니까 실체적 진실 지키려고 목숨까지 거는 거 정말 엿 같은 짓이에요. 하지 마세요"라고 전했다.

최고수(우현 분)는 최경호에게 진범이 누군지 물었다. 최경호는 "제 입으로 밝힐 순 없습니다. 거래를 했거든요. 이제 와서 그 거래를 깰 생각 없습니다. 하지만 그쪽에서 거래를 깬다면 저도 깰 수밖에 없겠죠"라고 말한 후 도한준을 쳐다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