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혜리 "수지, 기자 역 잘해 자극..도움 얻어"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7.11.23 14:35 / 조회 : 5621
image
/사진=임성균 기자


가수 겸 배우 혜리가 수지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혜리는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혜리는 "처음에 대본을 받고 사회부 기자라는 역할을 고민할 때 수지와 얘기했다"라며 "그때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전이었는데 수지 씨가 '나도 기자야'라고 해서 물어봤는데 너무 재밌게 준비하고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혜리는 극중 악바리 사회부 기자 송지안 역을 맡았다. 최근 수지 역시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통해 사회부 기자를 연기한 바 있다.

그는 "수지 씨한테 물어봐서 도움을 얻은 점도 많다. 일단 굉장히 수지가 잘했더라. 수지가 잘해서 비교가 되는 것도 걱정은 된다. 친구로서 대단하고 멋있다고 얘기해줬다. 저한테는 자극이 됐다"라며 기자 역할을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혜리 분)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