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관심경주, 농협중앙회장배

채준 기자 / 입력 : 2017.11.16 14:34 / 조회 : 804
  • 글자크기조절
image
2016년 농협중앙회장배우승팀인 문세영과 고저스드림/사진제공=한국마사회


서울 2세마 최강 스프린터를 찾는 농협중앙회장배가 열린다.

19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제14회 ‘농협중앙회장배’가 제9경로 개최된다. 이번 경주는 올 한해 도입된 2세마 중 능력이 출중한 경주마간의 대결을 통해 차세대 한국경마의 유망주를 선발하는 무대다. 경주거리는 1200m 단거리로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경주 우승구너은 ‘피케이파티’, ‘문학치프’, ‘오피세븐’ 등이다.

▲피케이파티 (암, 2세, 한국, R64)=5전 5승으로 승률 100%를 자랑한다. 직전 경주에서 처음으로 외산마와 맞붙었는데 출발부터 결승까지 선두를 놓치지 않고 승리했다. 올해 퀸즈투어 시리즈를 석권한 ‘실버울프’를 키워낸 송문길 조교사가 관리하고 있는 경주마로 ‘실버울프’의 뒤를 이어 차기 여왕마로서 가능성을 보여줄지 기대가 크다. 다만, 출주 주기가 다소 짧아 체력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닫.

▲문학치프 (수, 2세, 미국, R65)=코너 이후부터 승부수를 던지는 전형적인 추입마. 출발이 다소 늦는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나 중점적인 훈련을 통해 경기력이 안정되고 있다. ‘파이오니어오브더나일’(PIONEEROF THE NILE)의 자마로 미국 경마에서 37년 만에 3대 메이저 대회(켄터키 더비, 프리크니스 스테이크스, 벨몬트 스테이크스)를 휩쓴 ‘삼관마’ ‘아메리칸파로아’(American Pharoah)와 부마가 같아 혈통적 잠재력이 높다.

▲오피세븐 (수, 2세, 미국, R67)=연령오픈이었던 지난 10월 직전경주에 유일한 2세마로 출전, 적령기 4~5세 선배들을 제치고 당당히 2위를 차지했다. 그 능력을 인정받아 출전마 중 최고 레이팅 67을 보유했다. 출전 경험은 단 3번이지만 올해 7월 데뷔해 불과 3개월이 조금 넘는 기간 만에 2등급으로 빠른 승급을 달성했다. 출전마 중 유일한 2등급이라는 점도 주목할만 하다.

▲스카이베이 (암, 2세, 미국, R55)=경매가 약 1억 2천5백만 원에 도입됐다. 부마 ‘아디오스찰리‘의 또 다른 자마 ‘킬리의여왕’ 역시 3번 출전 만에 2군으로 승급하며 단거리에서 활약한 바 있다. 동일 거리였던 직전 경주에서 단거리경주에 불리한 바깥쪽 게이트번호에 배정되었지만 빠른 스타트를 보이며 11마신(1마신=약 2.4m)이라는 대차로 우승을 차지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