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언니는' 설기찬 연기하며 한걸음 성장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10.15 09:37 / 조회 : 14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콘텐츠와이


배우 이지훈이 SBS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의 종영 인사를 전했다.

이지훈은 15일 소속사 콘텐츠와이를 통해 "8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언니는 살아있다'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설기찬을 연기하면서 또 한 걸음 성장한 기분이 든다. 그동안 함께 해준 배우 분들, 스탭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지훈은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설기찬 역을 맡아 다채로운 감정 열연을 선보였다. 이지훈은 캐릭터의 극적인 감정선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극 중 설기찬은 전 여자친구의 배신과 절친한 친구의 죽음, 출생의 비밀까지 밝혀지는 등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캐릭터. 이지훈은 다양한 상황 속 진지, 유쾌, 분노, 슬픔을 넘나드는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만들어 나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과시했다.

또한 드라마 전개의 핵심이 되는 출생의 비밀을 지닌 인물이었던 만큼, 극에 등장하는 대부분의 인물들과 밀접한 관계성을 이어나가며 무한 케미 본능을 발휘했다.

한편, 이지훈은 '언니는 살아있다' 종영 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