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YG에서 내 존재? 내성발톱"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10.03 13:37 / 조회 : 121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개그맨 겸 개그작가 유병재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서 자신의 존재감에 대해 이야기 했다.

3일 방송될 케이블 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레어인간 특집! 이 구역의 감성 이단아' 편으로 광고 천재 이제석, 마술사 최현우, 개그맨 겸 개그작가 유병재, 전 국가대표 수영선수 정다래가 출연한다.

기발한 아이디어와 개그감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B급 코미디의 대가 유병재가 본인만의 아이디어를 짜는 비법을 공개했다. 평소 아이디어 내는 법에 대해 질문을 많이 받는다는 유병재는 설사약을 비법으로 꼽아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배가 아프면 아이디어가 잘 나오는 듯한 느낌이 들어 설사약을 먹어 본 적이 있다는 것. 이어 아이디어를 내기 위해 여러 방법을 동원해 봤다며 창작에 뒤따르는 고통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인 유병재는 소속사에서 자신의 존재는 "내성발톱"이라고 밝히며, 소속사 회장인 양현석과의 대화가 "불편하지만 신난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날 유병재는 양현석에게 어색한 영상편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유병재는 자신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뜨고 나서 건방져지는 것"인데, 아직 시기가 오지 않았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비디오스타'는 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