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박시후, 신혜선의 든든한 오빠 "힘들면 얘기해"

최서영 인턴기자 / 입력 : 2017.10.01 20:27 / 조회 : 13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황금빛 내인생'에서 박시후가 신혜선의 든든한 배후가 됐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에는 서지안(신혜선 분)에게 든든한 오빠가 되기로 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안은 집에서 담을 넘다가 최도경(박시후 분)에게 걸렸다. 최도경은 "남자친구 만나러 가는 거면 다시 집으로 들어가고 술 생각나면 따라와라"라고 말했다.

이어 최도경은 서지안에게 목각 인형을 건넸다. 최도경은 "다른 건 다 더 좋은 걸로 사줄 수 있어도 이건 그럴 수 없는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이에 서지안은 감동 받았다.

최도경과 서지안이 맥주를 마시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 최도경은 "힘든 일 있으면 얘기해. 정말 힘든 일이 있을 때 딱 한번. 그리고 준비가 됐을 때 오빠라고 부르고"라고 말해 점점 더 서지안과 가까워졌음을 보여줬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