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SNS 올린 종교행사 논란..종교의 자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9.27 10:51 / 조회 : 359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보검 / 사진=스타뉴스


배우 박보검이 자신의 SNS에 올린 종교행사 홍보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종교의 자유를 이해해야 한다는 반응과 배우가 자신의 팬들을 상대로 종교행사를 홍보하는 것이 보기 좋지 않다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박보검은 지난 25일 자신의 공식 트위터에 'PrayForKorea'라는 태그로 '국가와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 성회' 포스터를 게재했다.

이 게시글에는 기도회가 열리는 장소와 날짜 등 구체적인 정보가 함께 적혀 있다.

국가와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 성회는 예수중심교회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박보검은 이 교회를 다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image
/사진=박보검 트위터 캡처


평소 독실한 신자로 알려진 박보검이 자신의 SNS에 글을 게시한 것에 대해 일부에서는 "개인의 종교적 자유라 문제 될 것이 없다"라는 입장을 드러냈다. 하지만 다른쪽에서는 불편하다는 시선도 많다. 이는 기독교총연합회에서 예수중심교회를 이단으로 규정했기 때문이다.

본인의 종교도 중요하지만, 이단으로 규정된 교회 행사를 홍보하는 것이 과연 맞는 일인가를 놓고 네티즌 사이에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