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옥자', 순천만동물영화제 시네콘서트 상영작 선정

판선영 기자 / 입력 : 2017.09.07 13:41 / 조회 : 5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가 '제5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에서 관람객들과 만난다.

7일 관계자에 따르면 '옥자'는 '제5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5th ANimal Film Festival in Suncheonbay)'의 시네콘서트(GV) 상영작으로 선정됐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안서현 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섬세한 연출력과 독창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전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은 봉준호 감독과 넷플릭스의 합작품이며 순천에서는 처음으로 상영되는 만큼 순천 시민을 포함한 많은 관람객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옥자'는 오는 16일 오후 7시 '제 5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주무대인 순천만국가정원 잔디마당에서 상영된다. 이어 영화 관계자와 함께 작품에 대해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될 예정이다.

'제5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With Animal, 인간과 동물, 언제나 함께'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을 비롯한 CGV 순천, 메가박스 순천에서 열린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19개국 34편의 동물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멀티플렉스 상영관인 CGV 순천, 메가박스 순천에서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무료로 세계 각국의 동물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상영시간은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4시, 6시 30분이며 매일 각 4편씩 상영된다. 극장별 상영 시간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