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김갑수 "요즘 여성들 졸혼 원해..남자들 어떻게 하길래"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8.30 14:33 / 조회 : 552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갑수 / 사진=스타뉴스


배우 김갑수가 "요즘 여성들이 졸혼을 원한다고 하는데, 남자들이 어떻게 살길래 그러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MBC 새 주말드라마 '밥상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연출 주성우, 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지앤지 프로덕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갑수는 은퇴 후 아내 홍영혜(김미숙 분)으로 부터 졸혼을 요구 받는 이신모 역할을 맡았다.

김갑수는 "요즘은 여자들이 많이들 졸혼을 원한다던데, 요새 남자들이 어떻게 살길래 그런가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기 때문에 모르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이번 드라마로 통해 많은 사람들이 졸혼이라는 문제에 대해 생각해 볼 것 같다"라며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따뜻한 가족드라마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밥상 차리는 남자'는 아내의 갑작스러운 졸혼 선언으로 가정 붕괴 위기에 처한 중년 남성의 행복한 가족 되찾기 프로젝트를 그린 가족 치유 코믹 드라마다. '밥상 차리는 남자'는 오는 9월 2일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