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금품수수' 최규순 전 KBO 심판 구속영장 청구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7.08.30 14:01 / 조회 : 2173
  • 글자크기조절
image
검찰이 최규순 전 심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뉴스1


검찰이 프로야구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받은 최규순 전 KBO 심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뉴스1이 30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최규순 전 심판에 상습사기 및 상습도박 혐의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최씨에게 금품을 건넨 구단은 현재까지 두산과 KIA가 확인됐고, 넥센, 삼성도 추가로 조사가 진행중이다.

KBO는 관련 사실을 알았으나 개인 간 거래로 판단해 경고 조치한 뒤 상벌위원회 결과를 비공개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이에 대해 KBO가 사건을 은폐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보고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 28일 최씨를 소환해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