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3점포 4타점' 텍사스, 휴스턴에 12-2 대승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7.08.30 11:37 / 조회 : 34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추신수. /AFPBBNews=뉴스1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대승에 앞장섰다.

추신수는 30일(이하 한국시간) 플로리다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6타수 3안타 1홈런 4타점 3득점 맹타로 12-2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3경기 연속 안타, 2경기 연속 홈런으로 시즌 타율을 0.266까지 끌어 올렸다.

애스트로스 선발 마이크 파이어스를 맞아 첫 타석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두 번째 타석 우중간 안타를 뽑았다. 이후 추신수는 앨비스 앤드루스의 안타와 상대 폭투로 3루까지 갔고 아드리안 벨트레의 땅볼 때 득점했다. 레인저스는 조이 갈로의 2점 홈런까지 엮어 4득점했다.

4-2로 앞선 4회초 1사 1, 2루 기회에 세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이번에는 좌중간에 적시타를 때려 2루 주자 오도어를 불러들였다. 2경기 연속 타점. 네 번째 타석은 8-2로 앞선 5회초 2사 1, 2루에 돌아왔다. 추신수는 초구를 밀어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시즌 17호. 7회 1사 1, 2루에는 병살타로 물러났다.

레인저스는 8회초 노마 마자라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태 12-2로 도망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승부가 크게 기울자 애스트로스는 9회초 투수 대신 3루수 J.D 데이비스를 등판시켜 불펜 소모를 아꼈다. 데뷔 후 처음으로 마운드에 오른 데이비스는 패스트볼만 던지며 아웃카운트를 쉽게 잡았다. 2사 후에는 추신수와 맞대결도 성사됐다. 추신수는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