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 '비밀의 숲' 종영, 조승우 모든 마무리 후 새 특검 합류

원소영 인턴기자 / 입력 : 2017.07.30 22:41 / 조회 : 2346
image
/사진=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방송화면 캡처


조승우가 유재명의 사건을 마무리하고 남해로 떠났지만 다시 돌아오게 됐다.

30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 이창준(유재명 분)은 황시목(조승우 분)의 앞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황시목은 이를 막으려고 노력했으나 이창준의 죽음을 막지는 못했다.

한여진(배두나 분)은 윤세원(이규형 분)을 만났다. 한여진은 "이창준 다 자백하고 투신했다"고 말했다. 윤세원이 놀라지 않는 모습에 한여진은 "특임 때 우리가 범인 잡겠다고 하는 게 한심했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세원은 "특임 때 2년 만에 처음으로 숨 쉬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황시목은 이창준이 죽으면서 남긴 자료들을 가지고 조사에 들어갔다. 황시목은 검사장을 비롯해 형사부의 검사들 앞에서 "여러분들까지만 알고 있다"며 한조그룹을 조사할 것을 부탁했다.

이윤범(이경영 분)은 언론 앞에서 여전히 당당했다. 이윤범은 "검사들이 법으로 옭아 맬 수는 있어도 전 무죄다"라고 전했다. 이를 듣던 영일재(이호재 분)는 "네 사위인 이창준이 말이야 네가 죽였어"라고 말했다.

경찰은 한조그룹의 회장인 이윤범의 수족을 영은수(신혜선 분)의 살해 혐의로 잡았다. 하지만 끝까지 이윤범과의 관계에 대한 자백을 받지 못했다.

이윤범은 검사장과의 조사에서도 당당했다. 이윤범은 "증거가 확실해도 날 이렇게 붙잡아 놓은 것은 내 입으로 혐의를 인정하기를 바라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이윤범은 "이정도면 검찰 체면 세웠고 부실 수사 이런 말 나오지 않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황시목은 구속영장을 들고 이윤범을 찾았다. 이윤범은 "황시목이 우리가 무너지면 대한민국이 무너져"라고 말했지만 황시목은 "안 무너집니다"라고 답했다.

황시목에게 이윤범 회장의 딸인 이연재(윤세아 분)가 찾아왔다. 이연재는 황시목에게 "우릴 건드린 것을 가슴 치면서 후회하게 될 거야"라고 말했다. 또 이연재가 "네가 죽였어"라고 말하자 황시목은 "저한테 주신 가방 안에 있었다"며 손 편지를 이연재에게 전달했다.

손 편지 안에는 이창준의 속내가 담겨 있었다. 이창준은 편지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무엇이든 찾아 판을 뒤집어야 한다'며 '정상적인 방법으로 치유시기를 놓쳤다'고 전했다. 이창준은 편지를 통해 '나의 이것이 시작이기를 바란다'고 끝을 냈다.

검사장은 황시목에게 "너 미국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황시목은 "그럼 저 옮기는 거냐"고 물었고 검사장은 "남해"라고 답해 황시목이 남해로 발령 났음을 알렸다.

한여진(배두나 분)은 황시목에게 "남해로는 왜 가요?"라고 물었다. 황시목은 "이윤범네가 지금은 구속되어 있지만 특별 사면이니 뭐니 해서 나올 건데 그를 대비하는 거겠죠"라고 답했다.

10개월 후 남해로 향한 황시목은 다시 한 번 특검팀에 들어가게 됐다. 검사장은 "국회에서 네가 특검팀에 들어가는 것이 만장일치로 됐다"고 전하며 황시목에게 다시 서울행을 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