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 '아이해'김해숙, 김영철 비밀 자식들에게 모두 전해

원소영 인턴기자 / 입력 : 2017.07.30 21:17 / 조회 : 489
image
/사진=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김해숙이 김영철의 비밀을 모두 자식들에게 전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변한수(김영철 분)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식사 준비를 하며 자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변한수는 나영실(김해숙)에게 "나 경찰서 가고 나면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해 달라"고 부탁했다. 나영실은 "나도 공범이니 함께 경찰서에 가겠다"고 말했지만 변한수는 "아이들에게 말할 자신이 없어서 그런다"며 혼자 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경찰서에 도착하자 나영실은 변한수에게 "지금까지 미안해 여보"라고 말했고 변한수는 "이렇게 살기로 내가 결정한 거다"라고 답했다. 또 변한수는 "당신이 아니었다면 내가 지금까지 살아있지도 않았을 거다"고 말한 후 경찰서로 들어갔다.

박철수(안효섭 분)는 식사를 하던 도중 "저 결혼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해 변라영(류화영 분)을 놀라게 만들었다. 변라영은 "우리 나이가 몇인데 벌써 결혼을 해요"라고 말하며 깜짝 놀랐다. 박철수는 "나이가 뭐가 중요하냐"며 "라영씨와 계속 같이 있고 싶다"고 전했다.

안중희(이준 분)는 변미영(정소민 분)에게 고백을 한 후 집으로 돌아와 '네가 처음부터 변미영이 아니라 이미영이었다면 좋았을 텐데'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또 안중희는 '너만 이 사실을 끝까지 모르면 된다'고 생각했다.

변미영은 안중희의 고백을 들은 후 설레는 마음에 잠을 잘 자지 못했다. 아침부터 평소와는 달리 화장을 한 변미영을 보며 안중희는 "화장 했네"라고 말했다. 안중희는 촬영을 위해 화장을 하면서도 변미영의 모습을 보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나영실은 변혜영에게 "중희가 이 사실을 알고 나서 부터는 네 아빠는 잠도 잘 못 주무셨다"고 말했다. 나영실은 "그래도 자식들만은 아빠를 이해해 주면 안 되겠냐"고 물었고 변혜영은 "자식이 변호사인데, 더 이상 죄인으로 안 살아도 되는데, 왜 이 사실을 이야기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나영실은 가족들을 저녁에 모두 불렀다. 변미영과 변라영은 문자를 통해 '안중희가 집으로 들어올 때의 느낌이다'며 불안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나영실은 자식들이 모두 집으로 들어오자 변한수에 대한 비밀을 털어 놓았다. 나영실은 "중희는 죽은 변한수의 아들이고 네 아빠는 변한수의 이름으로 살았다"고 전했다.

한편, 변혜영은 변한수가 있는 경찰서로 향해 "변한수씨의 변호사 변혜영입니다"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