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퀴즈 실패+실책.. 로치 호투 그르친 야수들

수원=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7.27 22:04 / 조회 : 4838
  • 글자크기조절
image
번트 플라이아웃된 오태곤.



kt 위즈 외국인 투수 돈 로치가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하는 등 호투를 펼쳤지만 야수들이 이를 그르쳤다.

kt는 2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서 3-5로 패했다. 이로써 4연패다.

이날 선발 투수는 로치. 최근 로치의 컨디션은 좋았다. 지난 13일 삼성전서 5이닝 2실점, 21일 넥센전에서 6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를 펼쳤었다.

김진욱 감독은 "로치가 최근 좌타자에게 약했던 모습도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연구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뿌듯해했다.

그의 믿음에 응답하듯 이날도 역투를 펼쳤다. 보다 빠른 인터벌로 두산 타자들을 상대했다. 비록 4회 실점했으나 KBO 최고 외인 투수 니퍼트와의 맞대결에서도 뒤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그의 호투를 야수들이 망치고 말았다. 하이라이트는 6회였다. 1-1로 맞선 상황. 박경수와 유한준이 연속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그리고 이해창의 희생번트로 1사 2, 3루가 만들어졌다. 여기서 kt 벤치는 오태곤에게 스퀴즈번트 사인을 냈다. 결과는 실패였다. 오태곤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를 공략했지만 타구는 포수 위로 뜨고 말았다. 포수 플라이 아웃. 그리고 이어진 이대형 타석 때 대타 이진영을 내보내는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이진영은 3구 삼진으로 허무하게 물러나면서 분위기는 두산으로 넘어갈 수 밖에 없었다.

역시나였다. 7회 바로 실점하고 말았다. 로치는 7회까지 책임지기 위해 올라왔지만 1사에서 박세혁의 타구를 박경수가 놓치자 흔들리기 시작했다. 결국 대타 에반스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순식간에 패전 위기에 몰렸다. 심재민이 바통을 이어받았지만 대타 양의지에게 2점 홈런을 맞아 실점은 3점으로 늘어나고 말았다.

경기는 kt의 스윕패. 로치는 올 시즌 세 번째 10패 투수가 되고 말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