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쌈마이' 고동만, 상대 男캐릭터 중 가장 매력"(인터뷰)

KBS 2TV 드라마 '쌈, 마이웨이' 최애라 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7.27 11:31 / 조회 : 19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김지원이 작품 속 가장 매력있는 상대 남자 캐릭터로 '쌈, 마이웨이'의 고동만을 꼽았다.

김지원은 2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스타힐 빌딩에서 KBS 2TV 드라마 '쌈, 마이웨이' 라운드 인터뷰를 가졌다. 극 중 아나운서 지망생 최애라로 열연한 김지원은 종합격투기 선수 고동만 역의 박서준과 러브 라인을 이뤘다.

두 사람은 오랜 시간 친구로 지내오다 연인 사이로 발전하는 모습을 실감 나게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김지원은 극 중 인물 고동만에 대해 "어떤 때는 '초딩', 어떤 때는 '상남자' 같은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말했다.

김지원은 "(박서준이) 격투기 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더라"며 "발차기를 하는데 거의 대역 없이 했다. 몸도 잘 쓰고, 자기 여자친구도 잘 챙기고, 귀엽고, 복합적인 매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지원은 실제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특별히 없다"며 "연기를 할 때마다 남자 캐릭터가 참 멋있게 느껴지는 것은 있다. 이번에도 촬영하면서 많이 느꼈다"고 털어놨다. 가장 매력있는 캐릭터로는 "최근에 '쌈, 마이웨이'를 했기 때문에 아무래도 고동만이 가장 멋있게 느껴진다"고 답했다.

한편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당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 리그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 성장 로맨스 드라마다. 지난 11일 종영한 이 드라마는 10~13%대의 두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