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연승' 김경문 "이재학 호투, 타자들 맹타로 이어졌다"

창원=박수진 기자 / 입력 : 2017.07.23 21:25 / 조회 : 5362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경문 감독


6연승을 달성한 NC 다이노스 김경문 감독이 선발 이재학의 호투에 대해 칭찬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NC는 2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KBO 리그' SK와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8-1 완승을 거뒀다. 3회말에만 6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잡았다. 스윕을 달성한 NC는 후반기 6경기 전승과 동시에 6연승을 달렸다.

NC 선발 이재학은 5⅓이닝 5피안타(1홈런) 6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5승째(4패)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윤병호가 5타수 3안타 1타점으로 생애 첫 3안타 경기를 완성했고, 스크럭스도 4타수 2안타(1홈런) 4타점으로 화력을 더했다.

경기 종료 후 김경문 감독은 "선발 이재학 선수의 안정된 피칭 덕분에 타자들이 좋은 공격으로 이어졌다. 그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