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이슬람문화 희화화 사과..3개국어로 "죄송"(공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7.23 11:40 / 조회 : 22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MBC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연출 고동선) 제작진이 이슬람 문화를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공식 사과 입장을 전했다. 제작진은 한국어, 영어, 이슬람어 등 3개 국어로 사과문을 올려 전세계 시청자에게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제작진은 2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죽어야 사는 남자'는 가상의 보두안티아국을 배경으로 제작됐으며, 등장 인물 인명 지역 지명 등은 픽션입니다"라며 "방송 내용으로 불편함을 느낀 시청자분들께 사과 말씀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죽어야 사는 남자' 내용은 아랍 및 이슬람 문화를 희화하거나 악의적으로 왜곡할 의도는 없었습니다"며 "부적절한 묘사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죽어야 사는 남자' 방송 이후 아랍 및 이슬람 문화를 희화화 한다는 지적이 일었다.

특히 방송에서 이슬람 문화권 여성이 히잡을 쓰고 비키니를 입은 채 수영장에 누워 있는 모습이 문제가 됐다.

또 무슬림으로 나오는 출연자가 술을 마시는 장면, 이들이 코란 앞에 거만하게 앉아있는 장면 등이 부적절하다고 지적됐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다음은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죽어야 사는 남자' 는 가상의 보두안티아국을 배경으로 제작되었으며, 등장 인물, 인명, 지역, 지명 등은 픽션입니다.

이와 관련된 방송 내용으로 불편함을 느낀 시청자분들께 사과 말씀드립니다 .

'죽어야 사는 남자' 내용은 아랍 및 이슬람 문화를 희화하거나 악의적으로 왜곡할 의도는 없었습니다. 부적절한 묘사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촬영 과정에서 부족했던 점을 엄밀하게 검증하고 더욱 주의를 기울여 제작에 임하겠습니다.

The drama, "Man Who Dies to Live" is a fictional story based on an imaginary country called ‘Bodoantia.’ Please be advised that all characters, names, places and designation are entirely fictional. MBC has no intention in distorting any particular religion, culture or people and we sincerely apologize for any harm that may have caused to the viewers in regards to the drama.

Once again, there is no intent in offending the values, culture, religion or people of Arabic and Islamic countries. MBC expresses sincere regrets and formal apologies to the viewers who may have been offended watching the drama. Please be assured that MBC will take extreme caution in production from now onwards.

image
/사진=MBC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