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김희선X김선아 열연의 힘..10%돌파 눈앞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7.23 09:37 / 조회 : 107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품위있는 그녀'가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률 10% 돌파를 눈앞에 뒀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연출 김윤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 12회는 9.5%(닐슨 코리아 유료가구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종전 자체 최고 시청률이던 11회 9.1%보다 약 0.4% 포인트 상승한 것이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2%까지 치솟았다.

'품위있는 그녀'는 전국 기준으로도 8.95%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아진(김희선 분)과 그녀의 어머니 금여사(문희경 분), 딸 안지후(이채미 분) 삼대의 가슴 아픈 눈물과 함께 다양한 인물군상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우아진은 남편 안재석(정상훈 분)의 내연녀 윤성희(이태임 분)가 살고 있는 집으로 이사를 감행해 그토록 안재석이 원하던 상생으로 무개념 불륜 남녀와 정면 대응을 선포했다. 또한 어머니와 딸에게 이 사실을 알리지 못하고 혼자 힘들어 했던 그녀의 상황을 알게 된 금여사가 엄마의 이름으로 뻔뻔한 윤성희 모녀를 처절하게 응징하면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해 사이다 모녀에 등극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우아진과 금여사, 안지후 세 사람의 눈물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든 시련을 감내하던 우아진은 금여사와 자신보다 더 속 깊은 딸 안지후의 위로에 눈물을 흘렸고 서글픈 그녀의 울음에 두 사람도 같이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리게 만들었다.

박복자(김선아 분)와 박주미(서정연 분)의 숨 막히는 기싸움은 병원에서도 계속됐다. 안재구(한재영 분)의 칼부림으로 전치 6주 진단을 받은 박복자를 찾아와 천막 붕괴 사고의 배후가 자신이 아님을 증명할 녹음 파일을 공개한 박주미는 두 사람의 끝나지 않은 갈등을 암시했다.

장성수(송영규 분)의 조강지처 차기옥(유서진 분)과 내연녀 오경희(정다혜 분)의 만남도 인상 깊었다. 지난 주 살벌한 파스타 어택으로 강렬한 전쟁을 벌였던 두 사람은 임신과 내연관계로 눈물 젖은 대화를 이어갔고 남편의 아이라면 자신이 키우겠다는 차기옥과 왜 여자만 책임을 져야 하냐는 오경희는 각자의 처지를 한탄하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배우들의 열연으로 승승장구 중인 '품위있는 그녀'가 언제 시청률 두 자리수를 돌파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