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김선아, 김희선과 신경전 "회장님 감당은?"

주현주 인턴기자 / 입력 : 2017.06.30 23:45 / 조회 : 9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품위있는 그녀'에서 김선아가 재벌가 두 며느리 김희선과 서정연의 명령을 거부했다.

3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는 박복자(김선아 분)에게 분노한 우아진(김희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복자가 박주미(서정연 분)의 아들을 내쫓은 걸 안 우아진은 박복자에게 "이게 지금 무슨 짓이냐"라며 "이 상황, 정확하게 해명해라"고 분노했다. 박복자는 "제 고양이 내쫓았길래 저도 내쫓았다"고 밝혔다.

박주미가 달려들자 박복자는 "그만해라. 아들 앞에서 개망신 당하기 전에"라고 밝혔고, 우아진은 "박복자, 여기서 멈춰"라고 소리쳤다. 박복자는 "멈춰야 될 사람은 제가 아니라 큰 사모님이죠. 일전에 저한테 하녀라고 했죠? 것도 모자라 무시하고, 뺨 때리고 막말하고. 그래도 전 참았다. 그런데 말도 못하는 제 식구를 먼저 갖다버린 게 누구냐"라고 응수했다.

우아진은 박복자를 불러 이 집에서 나가라고 말했다. 이에 박복자는 "제가 나가면 회장님 감당은 어떻게 하시려고 하냐"며 이를 거부했다.

이에 우아진이 "우리 집에 관해 조사 했다고 하던데 원하는 게 뭐냐"고 물었지만, 박복자는 "일할 집이 어떤가 알아 본 것 뿐"이라며 "내가 나가고 안 나가고 결정하는 건 회장님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회장님 말씀만 들을 거다. 그 누구의 말도 안 듣는다. 저한테 이러실 게 아니라 회장님께 말씀 넣어라"고 말했다. 혼자 남겨진 우아진은 "돌아버리다"라고 읊조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