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효영, 화영 얘기..안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6.14 17:29 / 조회 : 13489
  • 글자크기조절
image
티아라 /사진=김휘선 기자


걸그룹 티아라(지연, 효민, 은정, 큐리)가 효영, 화영 건과 관련 더 이상 언급을 하고 싶지는 않다고 밝혔다.

티아라는 14일 오후 4시 30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13집 미니 앨범 '내 이름은'(What’s my name?)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현장에서는 앞서 tvN '택시'에서 효영, 화영이 티아라 왕따 사건을 언급한 것과 관련 질문이 나왔다.

이에 은정은 "저희가 얘기를 많이 했는데, 언급을 많이 하지는 않는 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티아라의 이번 앨범은 7개월 만으로, 티아라가 4인조로 재편 후 처음 발매하는 앨범이다. 소연과 보람은 전속계약이 만료, 팀을 떠났다.

타이틀 곡 '내 이름은'(What’s my name?)은 용감한 형제와 함께 작업했으며,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