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 on Air] 지동원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쉽다" (일문일답)

도하(카타르)=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6.14 07:36 / 조회 : 41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지동원(오른쪽) /사진=뉴스1


선발 출전해 53분 동안 뛰었던 지동원이 찬스를 살리지 못해 아쉽다고 이야기했다. 동시에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도 드러냈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43위)은 14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대표팀(FIFA 랭킹 88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8차전 원정 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3점 획득에 실패하며 4승 1무 3패로 승점 13점을 유지했다.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점)과의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한국은 이미 본선행을 확정 지은 1위 이란(승점 20점)과의 격차도 여전히 7점이 됐다. 이제 한국은 오는 8월 31일 이란전(홈)과 우즈벡전(9/5·원정)에 부담을 가지게 됐다.

이날 오른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지동원은 부지런히 움직임을 가져갔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후반 8분 황일수와 교체됐다. 다음은 지동원과의 일문일답.

- 경기 소감?

▶ 결과적으로 아쉬운 경기였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아 기분이 좋지 않다.

- 가장 안 된 부분이 있다면?

▶ 찬스가 있었는데 이를 살리지 못한 게 아쉽다. 개인적으로 나뿐만 아니라 공격수들이 공을 쉽게 잃어 아쉬웠던 것 같다.

- 직선적인 축구만 했다는 평가에?

▶ 내가 공격 포지션에서 그런 움직임을 가져가지 못해 안 좋게 나왔다. 후반에 황일수 선수가 들어오며 2골이 터졌다. 그런 부분은 좋게 생각한다.

- 전반전 종료 후 슈틸리케 감독이 뭐라고 했나?

▶ 시간이 있어 조금 더 공격적인 부분을 원했다. 그런 부분을 시간이 늦었지만 했다. 그러나 이런 결과가 나와 죄송스럽다

- 남은 경기 각오?

▶ 모든 경기가 쉽지 않다. 아시아에서 뛰는 선수들은 시즌이 이어지고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은 시즌을 방금 마쳤다. 모든 선수들이 다시 컨디션을 잘 관리하고 다시 돌아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 같다.

- 마지막으로 축구팬들에게 메시지

▶ 너무 죄송하다. 국민들이 달라진 모습을 기대했을 텐데 그런 부분을 충족시키지 못해 죄송했다. 다음 경기 때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