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 on Air] '고군분투' 기성용, 한국의 유일한 자존심이었다

도하(카타르)=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6.14 05:58 / 조회 : 8874
  • 글자크기조절
image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기성용이 14일 새벽(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8차전 대한민국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변명 안 하겠다던 기성용. 악전 속 고군분투였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FIFA 랭킹 43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대표팀(FIFA 랭킹 88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8차전 원정 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최종예선 원정 첫 승에 또 다시 실패, 4승1무3패를 올리며 승점 13점을 유지했다. 3위 우즈베키스탄과의 승점 차는 1점으로 유지한 상황. 1위는 이란이다. 남은 2경기서 전승을 거둬도 1위는 불가능해졌다. 한국은 오는 8월 31일 이란전(홈)과 우즈벡전(9/5·원정)을 남겨놓고 있는데,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있어 가시밭길이 예고된다.

충격패였다. 그래도 한국의 주장 기성용은 중원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다했다. 고군분투라는 표현이 딱 어울렸다. 공격과 수비를 오르내리며 부지런히 경기장을 누볐다. 후반전에는 팀이 뒤진 상황에서 역습을 당할 때 수비에 적극 가담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성용은 카타르전을 앞두고 날씨에 대해 "덥다. 아무래도 우리보다는 카타르가 더 유리하겠지만, 그런 거에 대해 변명을 한다거나 그럴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각오를 다졌다.

또 "정적인 움직임보다는 빈 공간으로 많이 뛸 수 있는 움직임들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도 좀 더 공격적으로 전진할 수 있는 부분들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직접 공격을 풀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결국 이날 기성용은 후반 17분 득점까지 올리며 최선을 다했다. 이재성이 상대 왼쪽 진영을 휘저은 뒤 내준 크로스를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시간이 부족했다. 기성용은 세리머니를 펼칠 틈도 없이 기성용은 센터 서클 근처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충격패 속 유일하게 빛난 한국의 자존심, 기성용이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