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자극' 고경표 "행복한 건 맞지만 살찌지 않았다"

조연을 인턴기자 / 입력 : 2017.06.08 20:31 / 조회 : 70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고경표 인스타그램


배우 고경표가 네티즌들이 자신의 최근 사진을 보고 살이 찐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아니라고 부인했다.

고경표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행복한 건 맞지만 살찐 거 아닌데... 그 의미가 아닌 거겠죠? 친구들이 보여주는 행복한 나 #다이어트자극남"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SNS를 캡처한 듯한 사진에는 고경표의 최근 사진과 함께 '다시 행복해진 듯한 고경표'라는 글이 쓰여 있다.

고경표에게 '행복하다'는 곧 '살이 쪘다'라는 의미다. 과거 인터넷에 고경표의 다이어트 전후 사진을 비교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한 네티즌이 다이어트 전인 왼쪽 사진을 지칭하며 "왼쪽이 더 행복해 보이긴 하다"라고 댓글을 달아 화제가 된 바 있다.

고경표는 이에 "행복한 건 맞지만 살찐 거 아닌데"라며 자신에 관한 유머 게시물을 유쾌하게 받아들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