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 모친, '의식회복' 탑 두번째 면회..무슨 대화 나눌까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6.08 19:11 / 조회 : 1662
  • 글자크기조절
image
탑 / 사진=스타뉴스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탑(30, 최승현)의 어머니가 또 다시 아들을 면회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탑의 어머니는 8일 오후 6시 55분 께 이대 목동 병원 중환자실을 찾아 면회를 시작했다. 이날 오후 1시 탑을 면회했던 모친은 이날 두 번째로 병원을 찾아 아들을 만났다.

이대 목동병원 중환자실의 면회 시간은 약 30분 가량. 탑이 의식을 완전하게 회복하고 어느정도 의사소통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탑의 어머니가 다시 면회를 하며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병원 측에서 탑이 오는 9일 중환자실을 퇴실하고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치료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힌 상황. 이에 탑이 해당 병원에 남아 치료를 받을지, 다른 병원으로 전원할지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탑의 모친은 이날 오후 1시 면회가 끝난 뒤 "아들이 많이 좋아졌다"라고 말했다. 탑의 어머니는 "아들과 눈을 마주치고 엄마를 알아봤느냐"라는 말에 "네"라고 답하며 탑의 호전 소식을 알렸다.

한편 탑은 지난 6일 오후 8시 서울 이대 목동병원 응급 중환자실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탑은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청 소속 4기동단으로 전출된 이후 기상 시간에 일어나지 못한 상황에서 발견돼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탑이 의무경찰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 자택에서 대마초를 피운 정황을 포착하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탑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지난 5일 탑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