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공승연, 외계인 증거 들이대는 여진구에 혼란

조연을 인턴기자 / 입력 : 2017.06.05 23:19 / 조회 : 13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 방송화면 캡처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에서 여진구가 공승연에게 증거를 들이대며 외계인이라고 말하자 공승연은 혼란스러워했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연출 민진기)에서 김우진(여진구 분)은 한정연(공승연 분)이 김우진이 어렸을 때 외계인 별이에게 선물한 별 장식을 가지고 있는 사진을 봤다.

김우진은 한정연에게 별이가 맞지 않느냐고 몰아붙였다. 이에 한정연은 "나도 몰라 내가 누군지. 나, 기억이 없어. 나 18살 이전에 아무런 기억이 없어"라고 말했다.

한정연은 18살 때 교통사고가 나서 그 후로는 어렸을 때 기억이 없다고 했다. 김우진은 한정연에게 외계인이기 때문에 기억이 없다고 했다. 한정연은 분노하며 정신과 치료를 받는 중이라고 했다.

그러나 집으로 돌아간 한정연은 혼란스러워했다. 한정연은 아빠에게 별 장식이 어디서 난 건지 물었고 아빠는 어렸을 때 한정연이 만든 거라고 대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