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이경규 "정계 진출 안해..그럴 자격 없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6.05 14:41 / 조회 : 36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타뉴스


개그맨 이경규가 정계 진출 가능성을 일축했다.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신관 웨딩홀에서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냄비받침'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냄비받침'을 통해 '대선 낙선자 대담집'을 출간할 예정인 이경규는 이날 정계 진출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프로그램 속에서 정치에 진출한다'고 농담으로 한 것"이라며 "정계 진출은 하지 않는다. 그럴 자격도 없다"고 말했다.

이경규는 이어 "이번에 19대 대통령 후보 나오신 분들 가운데 낙선하신 분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 본인은 정말 당선된다고 생각 했을지 등 비하인드를 물어보려 했다"고 덧붙였다.

'

이경규는 또 "현재 심상정, 유승민 후보는 섭외가 됐다"며 "오늘 홍준표 후보가 미국에서 돌아왔다고 하는데 방송에 나와주길 바란다. 실패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인간적인 모습들, 그 분들의 속내를 잘 인터뷰해서 책으로 만들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냄비받침'은 스타가 자신의 독특한 사생활을 책 속에 담는 리얼 버라이어티로, 각 회별 스타들이 출연해 직접 선정한 주제로 책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그려진다.

고정 멤버에는 이경규, 안재욱, 김희철이 낙점됐으며, 스페셜 멤버로 유희열이 합류한다. 첫 회 게스트로는 걸 그룹 트와이스와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가 출연한다.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