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차우찬, KIA전 6이닝 2실점 5승 실패

광주=한동훈 기자 / 입력 : 2017.05.16 21:02 / 조회 : 3388
image
LG 차우찬.


LG 차우찬이 6회 피홈런에 아쉬움을 삼켰다.

차우찬은 1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KBO리그 KIA 타이거즈전에 선발 등판,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5승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2-1로 앞선 6회말 이범호에게 동점 솔로포를 맞았다.

1회말부터 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선두타자 버나디나에게 우전안타를 맞고 김선빈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허용해 선취점을 빼앗겼다. 김주찬도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1, 2루에 몰렸다. 하지만 최형우, 나지완을 모두 인필드플라이로 돌려세운 뒤 안치홍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 추가 실점을 막았다. 우익수 채은성이 펜스와 충돌하며 허슬플레이로 호수비를 펼쳤다.

2회부터 안정을 찾은 차우찬은 5회초 LG가 2점을 뽑아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2-1로 앞선 5회말 선두타자 버나디나를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켰는데 견제구로 직접 잡았다. 이후 김선빈에게 또 2루타를 맞아 귀중한 아웃카운트가 됐다. 1사 2루에서는 김주찬, 최형우를 연속 삼진 처리했다.

5회까지 101구를 던진 차우찬은 6회에도 올라왔다. 나지완, 안치홍을 범타 처리했으나 2사 후 이범호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다. 김민식을 2루 뜬공으로 잡아 임무를 완수한 뒤 7회말 최동환과 교체됐다.

경기는 7회 현재 양 팀이 2-2로 맞서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