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장애인 영화 감상 돕기 목소리 재능기부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4.24 08:28 / 조회 : 1381
image


배우 이요원이 시청각장애인들의 영화 감상을 돕기 위해 목소리 재능기부를 했다.

24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에 따르면 이요원은 영화 '빌리 엘리어트'의 배리어프리버전 내레이션을 맡았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청각 장애인도 함께 영화를 볼 수 있도록 기존 영화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화면해설과 대사 및 모든 소리 정보를 표현한 한글 자막을 넣어 재제작한 영화다.

재능 기부 형태로 이루어지는 이번 내레이션은 이전에 배우 공유가 참여한 바 있으며, 이요원은 ’빌리 엘리어트’ 배리어프리버전의 연출자이자 '고양이를 부탁해'로 함께 작업했던 정재은 감독으로부터 "또 한번 함께하자"는 제안을 받아 참여하게 됐다.

특히 이요원은 배리어프리 영화의 제작 취지에 공감하며 흔쾌히 재능기부에 나서 목소리만큼이나 속 깊은 마음씨를 보여줬다.

녹음 당시 진지하게 대본을 읽어나간 그는 특유의 편안하고 담담한 목소리와 깊은 호소력으로 작품의 느낌을 담아내 현장 분위기를 따뜻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요원은 "영화의 생동감을 전하려 노력한 만큼, 장면이 화면 해설과 어우러져 영화를 보는데 큰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좋은 영화를 더 많은 분들이 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참여한 것이기에 재능기부라 생각하지 않는다. 뜻 깊은 작업에 함께 하게 되어 그저 기쁘고 감사할 따름"이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