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간 김호곤 부회장 "남북 단일팀 성사시 정말 강팀 될 것"

평양 공동취재단 / 입력 : 2017.04.07 10:58 / 조회 : 2194
  • 글자크기조절
image
6일 여자축구 대표선수들이 훈련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능라도경기장을 찾은 윤덕여 감독이 90년 남북통일축구 당시를 회상하며 김호곤 축구협회 부회장과 선전을 다짐하는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평양 사진공동취재단(뉴스1)



여자축구대표팀 단장으로 5일 평양에 도착한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에게도 남북전은 많은 추억이 담긴 경기다. 자신이 주장으로 뛰던 1978년 방콕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남북이 서로 겨뤄 무승부를 기록, 승부차기가 없던 당시에 공동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베이징에서 비행기 안에 3시간30분이나 갇히는 등 힘든 여정 끝에 북한에 처음 온 김 부회장은 6일 취재진과 만난 뒤 "당시 우승컵을 함께 든 북한 주장 김종민을 꼭 다시 만나고 싶은데 지금은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며 "함께 어깨동무하고 사진을 찍기도 했는데, 지금은 생사를 알기 힘든 상황이 됐다"고 아쉬워했다.

김 부회장이 뛰던 시절만 해도 북한전은 져서는 안 되는 너무나 부담스러운 경기였다. 그는 "그땐 지면 안 된다는 생각에 굉장히 긴장한 상태였다"며 "남한이나 북한이 모두 마찬가지였을 텐데, 비기고 나서 차라리 잘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아시안게임 기간 식사 시간엔 북한 선수들 자리로 가 일부러 함께 밥을 먹기도 했다고 추억했다.

그는 자신의 선수 시절을 기억하며 북한 축구의 수준이 상당했다고 했다. "당시 우리 팀은 바나나킥(스핀킥)을 흉내만 낼 때였는데, 북측은 자유롭게 구사했다"고 말한 그는 "한국이 동남아 국가에서 훈련할 때, 북한은 헝가리 체코 등 동유럽 사회주의의 축구 강국으로 전지훈련도 자주 떠나 유럽 축구에도 익숙했다. 우리보다 훨씬 강했다"고 설명했다.

김 부회장은 남북 남자축구의 전세가 역전된 계기를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으로 꼽는다. 북한은 당시 쿠웨이트전에서 패하고 불미스러운 일로 국제대회 출전이 2년간 정지됐다. 김 부회장은 "이듬해 멕시코 세계청소년대회(지금의 U-20 월드컵)에서 북한 대타로 우리가 나가게 됐는데 4강 성과를 쌓았다"며 "이후 동유럽 국가들의 민주화까지 진행되면서 북한 남자 축구가 힘을 많이 잃은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남북이 힘을 합치면 축구 강국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김 부회장은 "남한과 북한이 한 팀이 된다면 세계에서 활약하는 정말 강한 팀이 될 것 같다"며 "1991년 포르투갈에서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8강에 오르는 등 잘했다. 북한은 힘쓰는 운동에 강하고 우리는 기술이 좋으니 정말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에 북한을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인데, 이번 평양 방문은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것"이라며 "곧 또 올 것 같다"고 밝혔다.

평양=공동취재단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