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우찬 첫 승' LG, 삼성 완파..창단 첫 개막 4연승!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7.04.04 21:22 / 조회 : 3253
  • 글자크기조절
image
LG 차우찬. /사진=LG트윈스 제공



완벽했다. FA 투수 차우찬이 첫 번째 등판에서 완벽투로 승리를 낚았고 LG는 창단 첫 개막 4연승을 질주했다.

LG는 4일 잠실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홈 개막전 삼성 라이온즈전서 11-0으로 크게 이겼다. 선발투수 차우찬은 6⅓이닝 8탈삼진 무실점으로 첫 승을 신고하며 LG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타선은 16안타를 몰아치며 4연승을 자축했다.

LG는 1회말 대거 6점을 뽑아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삼성 내야진의 수비 실책 2개에 6안타를 엮어 장원삼을 무너뜨렸다. 삼성 선발 장원삼은 3이닝 11피안타 9실점(4자책)으로 주저앉았다.

1사 1, 2루서 히메네스가 유격수 땅볼을 쳤다. 병살 코스였는데 운이 따랐다. 삼성 유격수 강한울이 서두르다 공을 놓쳤다. 1사 만루가 이어졌고 채은성, 이형종의 연속안타와 정성훈의 우익수 키 넘기는 2루타가 터졌다. LG는 순식간에 4-0으로 앞서갔다.

2사 2루에서 유강남이 3루 땅볼을 쳤는데 다시 실책이 나왔다. 이번에는 3루수 이원석이 깔끔하게 처리하지 못했다. 2사 1, 3루가 됐다. 유강남이 2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2사 2, 3루서 손주인이 좌중간 적시타를 때려 주자 둘을 쓸어담았다.

6-0으로 앞선 LG는 2회와 3회에도 각각 1점, 2점씩 도망갔다. 2회말에는 오지환의 좌중간 2루타와 히메네스의 좌전안타로 1점을 추가했다. 3회말에는 정성훈, 손주인의 연속안타로 만든 1, 2루서 김용의가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이어진 1, 3루에서는 오지환이 1루 땅볼로 타점을 적립했다.

LG는 7회말에 2점을 추가해 삼성의 추격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선두타자 정상호가 몸에 맞는공, 손주인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김용의가 1루 땅볼로 진루타를 쳤다. 1사 2, 3루서 오지환의 1루 땅볼, 최재원의 우전 적시타로 2점을 보탰다.

차우찬은 7회 1사까지 97구를 던지며 삼성 타선을 압도했다. 최고구속은 148km/h를 찍었다. 이후에는 김지용, 김대현이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