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축구의 성지' 김일성 경기장을 가다.. '5만명 응원 예상'

평양 공동취재단 / 입력 : 2017.04.04 19:01 / 조회 : 4709
  • 글자크기조절
image
2018 AFC 여자축구아시안컵대회 예선에 참가한 여자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경기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스1



여자축구대표팀이 2018년 요르단 여자아시안컵 B조 예선을 치르는 평양 김일성경기장은 능라도경기장과 함께 평양의 대표적인 운동장으로 꼽힌다.

경기장은 평양 개선문에서 약 200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지하철 개선역이 경기장에 인접해 있다. 35년째 개선문 안내를 하고 있다는 북측 인사는 "과거에는 평양공설운동장 또는 모란봉공설운동장으로 불렸지만, 1982년 개선문 건설과 함께 증축을 하며 이름을 김일성경기장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경기장까지 가는 길목에는 축구와 탁구 체조 등 북한이 강했던 종목의 선수들을 형상화한 동상이 설치돼 있었다.

김일성경기장은 5만명을 수용할 수 있다. 7일 열리는 남북 경기에선 경기장이 꽉 찰 것으로 전망된다. 북측 관계자는 "김일성경기장은 지난해 11월 대대적인 현대화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선수단 벤치와 관중석, 내부 사무실 등을 모두 리모델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장 내부 복도 한 쪽에는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8강, 1986년 태국 킹스컵 우승 등 북한 축구의 좋은 역사를 알려주는 대형 사진도 전시되어 있다. 북한 축구의 성지임을 알려주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날 선수단 출입구를 비롯 경기장 곳곳엔 정복을 입은 북한 군인들이 경호를 했다. 경기장 게양대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깃발만이 걸려 있었다.

그라운드엔 인조잔디가 깔려 있었다. 여자축구대표팀이 평양에 입성하기 전 인조잔디가 깔려있는 목포국제축구센터에서 훈련을 한 이유다. 윤덕여 여자대표팀 감독은 "새로 깔아서 그런지 상태가 아주 좋다. 통상 인조잔디 구장의 경우 시간이 흐르면 잔디가 눕는 경향이 있는데 여긴 새로 리모델링을 해서 그런지 잔디가 잘 서 있다"고 말했다.

그라운드를 둘러싼 광고판도 인상적이었다. '메아리음향사', '아침콤퓨터합영회사', '금강생맥주' 등 모두 북측 기업의 광고다. '금당-2 주사약', '토성제약공장', '활궁불로정' 등의 제약회사나 약품 광고도 있었다. 현장에 의료진으로 나온 북한 측 의사는 "모두 보신을 위한 제품들"이라고 말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여자아시안컵 예선의 경우는 개최국에 광고판이나 공인구 등을 일임한다. 그래서 AFC 후원사가 빠지고 북측 기업들이 광고를 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