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SK전 앞두고 양현종-박진태-신범수-김지성 등록

광주=김동영 기자 / 입력 : 2017.04.04 16:06 / 조회 : 1999
  • 글자크기조절
image
4일 1군에 등록된 양현종. SK전 선발로 출격한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SK 와이번스와의 3연전을 앞두고 엔트리를 대폭 교체했다. 말소는 3일 진행됐고, 등록은 4일 마무리된다.

KIA는 3일 투수 고효준과 포수 이홍구, 내야수 이범호와 최병연을 1군에서 말소했다. 그리고 4일 투수 박진태와 양현종, 내야수 김지성과 포수 신범수를 1군에 올린다. 양현종은 4일 SK전에 선발로 등판한다.

KIA 관계자는 "이범호가 햄스트링이 좋지 못하다. 이홍구와 고효준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모습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범호는 지난 3월 31일 삼성과의 개막전에 나섰고, 1일에도 출전했다. 하지만 2일 3차전에는 나서지 않았다.

당시 김기태 감독은 "이범호가 햄스트링이 조금 좋지 못하다. 상태를 봐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3일 엔트리에서 빠졌다. 상태가 예상보다 좋지 못한 셈이다.

이홍구도 1군에서 제외됐다. 김기태 감독은 "이홍구가 3연전에서 안타 2개를 치기는 했지만, 스윙 궤도가 아직 좋지 못하다. 재충전이 필요하다고 봤다. 아직 초반이다. 잘 만들어서 다시 올릴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캠프 때부터 쭉 같이 해왔다. 이홍구에게 특별히 주문한 것은 없다. 내가 주문하지 않아도 스스로 뭘 해야하는지 잘 안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