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윤균상, 채수빈과 혼례 후 어리니 찾아 떠났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3.29 07:13 / 조회 : 11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역적' 화면 캡처


지난 28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 제작 후너스엔터테인먼트) 18회에서는 홍길동 사단이 생이별한 어리니를 찾기 위해 본격적인 여정을 시작하며 거대한 대결의 포문을 열었다. 정다빈과 이수민 중 어리니가 과연 누구냐는 궁금증도 함께 증폭됐다.

어리니를 찾는 일은 왕족 충원군(김정태 분)을 잡는 일과는 차원이 다른 일이었다. 지킬 수에 귀할 귀. 귀한 것을 지키는 사람들, 수귀단이라는 거대한 조직과의 싸움이기도 했다. 그 주축에는 참 선비인 척, 진정한 스승인 척했던 도환(안내상 분)이 있었다.

베일에 쌓여있었던 도환의 정체는 강상의 법도에 사로잡혀 능상 척결을 잔혹하게 휘두르는 수귀단의 일원이었다. 수귀단은 글 배우기를 원한 노비 눈을 찔러 앞을 보지 못하게 하고, 장자보다 앞서 걷는 서자의 뒷꿈치를 잘라내며, 주인의 이름을 부른 노비를 태옥에 보내는 것이 나라의 기둥을 세우는 것이라 믿고 그대로 행하는 잔학무도한 집단이었다.

길동은 어리니를 찾기 위해서는 수귀단의 뒤를 쫓아야 한다고 판단, 그들의 행적을 밟으며 충격을 금치 못했다. 어리니를 찾겠다면서도 수귀단에게 짓밟힌 민초들을 외면하지 못하며 영웅으로 거듭났다.

가령(채수빈 분)은 "가기 전에 나랑 혼례하고 딱 삼일만 같이 지내고 가. 나는 일 년이고 십 년이고 기다릴 수 있어. 이젠 오라버니 동생 말고, 오라버니 각시 돼서 기다릴 거야"라며 길동에게 프러포즈 했다. 둘은 소박한 혼례를 치렀다.

윤균상은 충원군이 어리니의 이름을 입에 담을 때는 분노에 들끓었다가 어리니를 잊고 산 자신을 원망했다가 또 가령을 볼 때는 정인을 두고 떠나야 하는 남자의 아픔을 표현해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역적'은 13.9%의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월화극 정상에 등극했다.(닐슨코리아 전국기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