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이돌 멤버 성인 되자마자..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3.20 18:39 / 조회 : 1675
image


걸그룹 여자친구 신비가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마셨던 술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 녹화에서 신비는 정식으로 성인이 된 올해 1월 1일에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신비는 "회사 직원들과 멤버들과 함께 생애 처음으로 술을 마셔봤다"며 "처음에 먹었을 때는 쓴맛 때문에 별로였지만 먹으면 먹을수록 왜 먹는지 이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신동엽은 "처음 먹은 것처럼 아주 연기를 잘했다"며 짓궂은 농담으로 오프닝부터 방청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녹화에는 남들과는 다른 미각을 가진 친구 때문에 고민인 20대 여성이 출연했다. "제 친구는요, ‘내가 만든 복숭아 볶음밥이다, 이건 비타민 알약 밥! 맛있겠지?’ 레시피에 괴상한 아이디어를 더해 듣도 보도 못한 음식을 창조하는데요. 심지어 그 음식들을 맛보라며 저에게 강요합니다! 제 친구 왜 이러는 걸까요?"라며 고민을 이야기했다.

친구가 만든 요리를 직접 먹어본 MC와 게스트는 충격적인 맛 때문에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겨우 정신을 차린 지조는 "'안녕하세요' MC는 극한직업이다, KBS는 보험 되는 거냐"며 너스레를 떨어 큰 웃음을 줬다.

한편 상한 음식도 구별하지 못한다는 주인공 친구에게 이영자는 "어렸을 때부터 첫 맛을 잘못 배워서 본연의 음식 맛을 모르는 건 아닌지 걱정이다.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 할 것 같다"며 진지하게 충고했다.

2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