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점 투런포' 김태균 "몸 상태 회복중.. 개막에 맞춰 타격감 찾을 것"

대전=김동영 기자 / 입력 : 2017.03.17 16:46 / 조회 : 3187
  • 글자크기조절
image
넥센전에서 동점 투런포를 때려낸 김태균.



한화 이글스의 '간판타자' 김태균(35)이 넥센 히어로즈와의 시범경기에서 팀을 구하는 동점 투런포를 때려냈다. 끝내기 승리의 발판을 확실히 쌓았다.

김태균은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시범경기 넥센전에서 8회말 5-7에서 7-7을 만드는 투런 홈런을 폭발시켰다.

한화는 이 홈런을 바탕으로 동점으로 따라붙었고, 9회말 김주현의 끝내기 안타를 통해 8-7의 승리를 따냈다. 시범경기 2연승이다. 김태균의 대포 한 방이 없었다면 한화의 승리도 없었다.

김태균은 5-7로 뒤진 8회말 2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고, 상대 박정준의 5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0m짜리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결정적인 순간 터진 간판타자의 대포였다.

경기 후 김태균은 "몸 상태 회복이 잘 되고 있다. 시즌 개막에 맞춰서 타격감 찾아가겠다.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짧게 각오를 남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